"기쁨 두 배 에너지 얻어 더욱 창작 매진"

by 최민석 기자 입력 2024.06.10 15:15
무등일보 신춘 출신 윤미경 동화작가
제14회 열린아동문학상 동화부문 수상
'사거리반점 을숙씨' 수상작 선정
실제 인물 소재 훈훈한 결말 승화
아이들 눈높이 맞춰 지혜 널리 전파

"작가생활 중 가장 욕심났던 상을 타게 돼 뭐라 기쁨을 표현할 길 없네요. 그동안의 수고에 대한 보답이라는 생각과 더욱 창작에 매진하라는 의미로 여겨집니다."

무등일보 신춘문예 출신 윤미경 동화작가는 최근 경남 고성군 사단법인 동시동화나무의숲에서 열린 '제14회 열린아동문학상' 시상식에서 동화부문 수상 후 이같이 소감을 밝혔다.

어린이 문학지 '열린아동문학'은 고(故) 유경환 선생이 1998년 봄호를 시작으로 2008년까지 출간한 아동문학 계간지로 이후 배익천 선생이 지난 2009년 봄호를 재창간해 올해까지 책을 출간하고 있다.

'열린아동문학상'은 배익천씨가 지난 2004년 산을 매입해 동시동화의 숲으로 가꾸기 시작한 이후 2011년부터 제정, 올해로 14년째 이어오고 있다.

올해 수상작은 동시부문은 차영미 작가의 '너머', 동화부문은 윤미경 작가의 '사거리반점 을숙씨'가 각각 선정됐다.

차영미 작가는 경남 밀양 출신으로 2001년 '새싹' 외 2편으로 '아동문학평론' 신인상을 수상한 후 지금까지 15년간 꾸준히 동시를 창작해온 중견 작가이다.

윤미경 작가는 곡성 출신으로 무등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지역을 대표하는 동화작가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는 특히 2012년 '황금펜문학상'을 시작으로 '푸른문학상 새로운 작가상', '한국아동문학인협회 우수상', 'MBC창작동화대상', '나눔문학상', '2023 시와경계' 등을 받았다.

그의 수상작 '사거리반점 을숙씨'는 실제 인물인 무안 현경면 '사거리반점'의 김을현 시인을 소재로 쓴 작품이다. 김을현 시인은 광주 양림동과 사직동 등 광주 일대에 흩어져 있는 시비(詩碑)들을 연결해 '시비투어'라는 독특한 지역 문화 콘텐츠를 발굴·기획한 인물로 현재 무안의 지역명물인 '사거리반점'을 거점으로 창작활동을 하고 있다.

이번 '열린아동문학상' 수상식에는 한국의 아동문학인을 비롯해 고성군민 등 140여 명과 윤 작가의 스승인 이성자 동화작가도 참석, 의미를 더했다.

이성자 작가는 "윤미경 작가는 등단 이후 숱한 작품으로 자신만의 문학세계를 구축해가고 있으며 탄탄한 서사와 문체로 많은 독자층을 확보하고 있다'며 "이번 수상은 그의 성실함과 부지런함에 대한 보답'이라고 말했다.

박선미 심사위원장은 "윤미경 작가의 당선작은 술술 잘 읽히는 게 큰 장점이다"며 "우리의 현실에서 실제로 존재하는 선한 이웃을 소재로 쓴 작품은 자칫 미담으로 전락할 수 있는데 작가는 시골을 좋아하는 아빠와 대척점에 있는 딸을 등장시켜 갈등을 엮고 훈훈한 결말을 끌어내 멋진 작품으로 승화시켰다"고 밝혔다.

윤미경 작가는 "동화를 쓰기 시작하며 운 좋게 여러 상을 받았지만 '열린아동문학상' 소식이 가장 기뻤고 작가는 오직 작품으로 말하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눈을 지그시 감고 지금 내가 어디에 있는지, 무엇을 해야 하는지,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조심스레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지혜를 전해주는 작품들을 쓸 것"이라고 피력했다.

윤미경 작가는 동화와 동시를 쓰고 그림을 그린다. 저서로는 동시집 '쌤통이다, 달님', '반짝반짝 별찌', 동화책 '토뚜기가 뛴다', 청소년 소설 '얼룩말 무늬를 신은 아이'등 다수가 있다.

최민석기자 cms20@mdilbo.com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