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상과 기도로 끌어올린 삶과 사랑의 원천

by 최민석 기자 입력 2024.04.01 19:18
이명덕 시집 '당신에게 봄' 출간
영혼의 순수와 평안 그린 잠언시
깊이 스며든 신앙심 시의 자양분
더 넓고 깊은 사랑하고 싶은 염원

봄은 정겹고 따스하다. 그 온기는 계절을 누리는 모든 이들에게 행복을 선사한다.

봄처럼 순수와 안식을 담아낸 시집이 나왔다.

화순 출신 이명덕 시인이 제5시집 '당신에게 봄'(문학의전당刊)을 펴냈다.

이번 시집에는 은 물질 욕망이 비등하는 삶을 당연시하는 세계에서 우리가 복원해야 할 영혼과 정신의 세계를 제시하면서 내세보다는 현세의 삶을 성찰한 시편들이 담겨 있다. 그의 언어는 하루의 생계를 위해 최선을 다할 뿐만 아니라 가장 낮은 곳에 임하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고 담대하게 현실을 대면하는 자세, 그러면서 영혼의 순수성과 평안을 잠언시의 형식으로 풀어냈다.

그는 인간의 신비를 참혹하게 벗겨내는 과학주의가 주도하는 이 시대에 휴머니즘을 사유한다.

그는 시를 통해 우리가 어느새 잃어버린 인간성을 일깨우고 절대 진리와 파토스(서사적 예술장르에서 사용되는 의사소통 기교) 간 모순이 필연인데도 시문학과 신앙을 일체화했다.

다시 말해 이번 시집은 신앙 시집이기도 하다.

시인은 신과의 만남을 갈망하면서 묵상과 기도의 언어로 화자의 입을 빌려 말하고 있다.

이는 물질 욕망을 당연시하는 세계에서 우리가 복원해야 할 영혼과 정신의 세계를 제시하면서 내세의 삶보다는 현세의 삶을 성찰한다는 의미다.

시들은 화자의 마음 깊은 곳에서 우러나온 기도의 언어다.

시편과 잠언의 상징·비유법은 서양 문학 뿐 아니라 현대시에서도 여전히 유효한 미학적 운용방식이기도 하다.

"기도는 어디에 있습니까?// 어느 밤 폭풍우에 바닥을 치고/ 메타세쿼이아 그늘 웅크린 잠 속에/ 아름다운 기도가 있나요// 고난은 축복의 통로라 했나요/ 당신은 고난 끝에 늦지도 빠르지도 않게/ 대답을 놓아줍니다// 사랑은 겸손하면서도 오만한 것이어서/ 두 손끝에 고귀함 두고/ 고개 숙이게 하나니/ 고통도 신도 기도도 모두/ 제 무게를 이기지 못한/ 나무 아래 모은 두 손에 있나니// 기도는/ 왼손과 오른손이/ 서로 껴안는 일입니다"('기도의 힘' 전문)

시인은 구도의 기도자인 동시에 자신을 찾으러 거울 속 창문을 열고 살아서 죽음을 회상하는 탐색의 순례자이다. 또한 오래된 대장간에서 쇠가 말랑해지는 걸 지켜보며 남루한 이웃의 모습을 통해 자신을 돌아보고 싶어 하는 생활 속의 시인이다.

이해인 수녀(시인)는 "시인에게 깊이 스며든 신앙심은 시의 자양분임에 분명하고, 낮은 곳을 향한 사랑의 원천임에 틀림이 없어 보인다"며 "양손 저울질을 배우며 열두 색 크레파스를 청해 더 넓고 깊은 사랑을 하고 싶은 간절한 염원이 앞으로의 시작에서도 열매 맺길 기원하면서 이 아름다운 시집의 출간을 함께 기뻐하는 세상 모든 '당신에게 봄'이 되기를 바란다"고 평했다.

김효숙 문학평론가는 "이명덕의 시는 인간 삶의 문제를 신앙의 구경에서 사유하고 실천하는 방식을 다룬다"며 "하루를 묵상과 기도로 시작하는 데에는 새로운 날들을 허락해 준 데 대한 감사의 마음이 담겨 있다"고 밝혔다.

이명덕 시인은 화순에서 태어나 한신대 문예창작대학원을 졸업했다. 지난 97년 '현대시학'으로 등단, 시집으로 '도다리는 오후에 죽는다' '그 여자 구름과 자고 있네' '스펑나무 신전' '사당동 블루스' 등이 있다. 현재 한국시서울 문학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최민석기자 cms20@mdilbo.com

Top으로 이동